오늘 아침 말씀묵상 중에 사도 바울의 이 말이 내 마음을 감동케 했습니다.

내가 자랑한다고 해도 진실을 말할 것이기 때문에 어리석은 사람은 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어떤 사람이든지 나를 보고 내게서 들은 것 이상으로 나에 대해 생각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자랑하는 것을 그만두겠습니다. (고린도후서 12:6, 아가페 쉬운성경)

어떤 사람이든지 나를 보고 내게서 들은 것 이상으로 나에 대해 생각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사 자랑하는 것을 그만 두겠다니! 그 자랑 또한 세상적인 소유나 경험에 대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사도 바울에게 보여주신 영적인 체험이었는데!

사도 바울은 자신을 보고 자신에게서 들은 것 이상으로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생각하고 높이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자랑하기를 그만 두겠다고 합니다.

우리는 지금껏 "너 자신을 드러내라! 너의 존재감을 당당히 밝혀라! 너의 주관을 자신있게 주장하라!" 이런 교육을 받아왔는데, 사도 바울이 하는 말은 우리가 배운 것과는 정 반대인 것 같습니다.

이 말씀을 보며 예수님에게 동생들이 했던 말도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동생들은 예수님께 “형님의 제자들도 형님이 행하는 일들을 볼 수 있도록, 이 곳을 떠나 유대로 가십시오.

누구나 자기가 하는 일이 은밀하게 행해지지 않고 사람들에게 알려지기를 바라는 법입니다. 형님이 이런 일들을 행하고 계시다면, 자신을 온 세상에 알리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요한복음 7:3-4, 아가페 쉬운성경)

누구나 자기가 하는 일이 은밀하게 행해지지 않고 사람들에게 알려지기를 바란다....이것이 바로 세상에서 죄된 속성 가운데 편만한 세상풍조인 것입니다. 사람들에게 알려지기를 바라기 때문에 자신을 높이고 드러내고 때로는 더 부풀려서 말하고 과장되게 이야기하고....

그러나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내 교훈은 내 것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에게서 온 것이다.

누구든지 하나님의 뜻을 행하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나의 교훈이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인지, 또는 내가 내 자신의 교훈을 말하는 것인지 알 것이다.

자기 자신의 교훈을 말하는 사람은 자기의 영광을 추구하기 위해 말하지만, 그를 보내신 분의 영광을 추구하는 사람은 진실하며 그에게는 거짓이 없다. (요한복음 7:16~18, 아가페 쉬운성경)

자기 자신의 교훈을 말하는 사람은 자기의 영광을 위해, 즉 사람들 앞에서 자기가 아는 것, 자기가 체험한 것, 자기가 배웠다 하는 것을 말할 때 자기의 영광을 위해 말하는 사람은 결국 그것이 자기의 영광을 위한 것이나,

사도 바울의 모습에서도 볼 수 있지만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하는 사람은 자기가 아는 것, 자기가 체험한 것, 자기가 배웠다 하는 것을 말할 때에도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더 높이고 더 거창하게 생각할 것을 염두에 두고 스스로를 절제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하는 진심을 가지고 그것을 말한다는 것입니다. 그런 사람은 하나님께서 그의 진실함을, 그에게 거짓이 없음을 아시고 그것을 드러내주실 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 앞에서 진정한 겸손임을 배웁니다. 나의 영광을 위해 나의 교훈을 설파하지 말고,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하는 중심을 가지고 성령님을 의지하여 스스로 절제하며 진정으로 겸손한 자가 되어야겠습니다.

주님, 오늘도 말씀으로 저의 중심을 다잡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예수님과 사도 바울의 모습 속에서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추구하며 삶을 살았던 것을 보게 하심을 감사드리며, 저도 그렇게 살게 도와주세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이 향유를 팔아 그 돈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는 것이 좋지 않은가? 이것은 삼백 데나리온에 해당하는 값비싼 것인데 말이야."

 

그러나 유다가 정말로 가난한 사람들을 생각해서 이 말을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도둑이었기 때문에 이런 말을 한 것입니다. 그는 돈주머니를 관리하는 사람이었는데, 종종 돈주머니에서 돈을 제 마음대로 꺼내 쓰곤 하였습니다. (요한복음 12:5-6, 아가페 쉬운성경)

 

유다의 말은 일견 합당하고 그럴싸하게 들립니다. 어찌보면 마리아가 매우 비싼 나드 향유를 예수님의 발에 붓고, 자기의 머리카락으로 그 발을 닦는 것은 비합리적이고 소모적인 것 같이 보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사람의 눈에 보기에는 그 향유를 팔아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것이 더 옳은 것 같고, 더 합당하고, 더 합리적이고, 더 좋아보이는 것처럼 유다는 주장했지만 사실 그에게는 본심이 있었습니다. 사도 요한은 나중에 이 글을 기록할 때 가룟 유다의 본심을 꿰뚫어 본 것을 이야기합니다. 유다가 정말로 가난한 사람들을 생각해서 이 말을 한 것이 아니었다고...

 

그는 돈주머니를 관리하면서 종종 돈주머니에서 돈을 제 마음대로 꺼내 쓰곤 했기 때문에 이런 상황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유다로서는 마리아가 그 향유를 판 돈을 오히려 예수님에게 맡기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달라 했더라면 자기가 그 돈주머니를 관리하며 마음대로 그 돈을 쓸 수 있을 것까지를 내다보았을 때, 지금 마리아가 예수님의 장례준비를 하며 그 향유를 부어버리는 것이 제 마음에 안 들었을 수도 있었겠다~ 하는 것을요. 

 

유다는 자신의 본심을 가리기 위해 사람이 들었을 때 합당해보이는 말을 합니다. 나도 이럴 때가 있지 않았나 돌아봅니다. 가끔 진짜 내 마음을 가리기 위해서 겉으로 이것저것 붙이면서 그럴싸하고 옳게 보이는 말을 할 때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주님은 우리의 마음의 중심을 보십니다. 사람은 본심을 가리는 말을 알아채지 못한다 할지라도(그러나 결국에는 드러납니다. 사도 요한이 이것을 기록한 것을 보십시오 ㅎㅎㅎ) 하나님은 우리의 마음을 모두 다 아십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모든 사람을 알고 계셨기 때문에 자기 자신을 그 사람들에게 맡기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알고 계셨기 때문에, 사람에 대해서 어느 누구의 증언이 필요가 없었습니다. (요한복음 2:24-25, 아가페 쉬운성경)

 

여호와께서 사무엘에게 이르시되 그의 용모와 키를 보지 말라 내가 이미 그를 버렸노라 내가 보는 것은 사람과 같지 아니하니 사람은 외모를 보거니와 나 여호와는 중심을 보느니라 하시더라 (사무엘상 16:7, 개역개정)

 

아멘! 내 스스로 자꾸만 꾸미는 말을 하고, 다른 사람이 듣기에 좋아 보이는 말을 하고 있으면서 내 본심을 가리웠던 자리가 있었다면 주님 용서해주시고, 깨닫고 돌이킬 수 있게 도와주시옵소서! 겉과 속이 같은 사람이 되기 원합니다! 자꾸만 겉으로만 꾸미고 겉으로만 그럴 듯한 신앙생활을 하는 자가 되지 않고, 정말로 속에서부터 예수님처럼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그 바라는만큼 삶으로 순종해서, 내게서 저절로 예수님의 모습이 드러나게 도와주세요! 주님께서 함께 하시니 주님께서 도와주실 것을 믿고 간구합니다. 주여, 도와주시옵소서! 존귀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