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하고 따끈하게 먹을 수 있는 힐링푸드! 치킨토마토스튜를 소개합니다.

재료 : 닭가슴살, 각종 채소, 토마토바질소스, 버터, 올리브오일, 다진마늘, 파슬리가루, 소금, 후추 등


1. 팬에 올리브오일을 좀 넣고 다진마늘, 양파를 먼저 볶습니다.

2. 닭가슴살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소금, 후추에 잠시 재워놨다가 같이 볶습니다.

3. 닭고기가 적당히 익었을 때쯤 각종 채소를 잘라 넣고 볶습니다. (저는 채소를 사놓으면 한번에 다 못 먹고 썩혀 버리는 경우가 있어ㅜㅜ 냉동 유기농채소를 쓰고 있어요. 간편하고 좋습니다^^ 냉동 유기농 컬리플라워도 넣어줬고요.) 이때 기름기가 약간 부족한 감이 있으니 기름기를 더해주고 풍미가 있도록 버터를 약간 넣고 같이 볶아줍니다.

4. 토마토바질소스(시판 토마토파스타 소스 같은 것도 괜찮아요)를 몇 숟가락 넣습니다. 소스 양은 간을 봐가며 조절하면 됩니다.

5. 여기에 끓인 물을 자작하게 붓고 뚜껑을 덮고 모든 재료가 어우러지도록 약불로 뭉근하게 익힙니다.

6. 마지막으로 스튜를 그릇에 예쁘게 담고 파슬리가루와 후추 톡톡해서 먹습니다 :)

 

 

통곡물 바게뜨를 곁들였더니 따뜻하고 포만감있는 훌륭한 한끼 식사가 되었네요! ^0^

레위기의 율법을 보면 하나님은 사람의 악함이 얼마나 심할지를 미리 아시고, '이것은 하지말라, 이것은 하라' 하는 것을 참으로 세세하게도 명시해주신다. 언뜻 보면 거의 비슷해보이고 반복적으로 나오는 것 같은 율법도, 사실은 대상과 상황에 따라 세세하게 쪼개어서 어떻게 해야할지를 알려주고 계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하나님도 사람이 그 율법을 모두 지킬 수 없을 것을 아셨다. 그래서 대속죄일을 두기도 하셨고, 죄를 씻는 예식을 다양하게도 마련해두셨다.

율법은 우리에게 죄가 무엇인지를 가르쳐주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므로 율법의 행위로 그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나니 율법으로는 죄를 깨달음이니라 (롬3:20)

그렇듯이 율법을 보면 볼수록 사람의 죄를 깨닫게 된다. 그것을 이미 아시는 하나님께서는 율법의 의로운 요구들을 모두 이루기 위해 예수님의 십자가 대속으로 우리의 모든 죄를 사해주시고, 성령으로 아예 우리 안에 들어와 계시면서 죄가 무엇인지, 의가 무엇인지, 심판에 대해서 가르쳐주시니 이것이 얼마나 다행이며 큰 은혜인지! 보혜사가 오시면, 그분은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세상이 잘못 생각한 것들을 책망하실 것이다. 그분은 사람들이 나를 믿지 않은 것이 바로 죄라는 것을 말해 주실 것이며, 내가 아버지께로 감으로써 너희가 더 이상 나를 보지 못하는 것이 하나님의 의라는 것을 알려 주실 것이다. 이 세상 통치자가 이미 심판을 받았다는 것이 심판에 관하여 그분이 책망하실 내용이다.” (요16:8~11, 아가페 쉬운성경)

율법이 아무리 세세하다 할지라도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받을 수 밖에 없고, 사람은 생각하는 모든 것이 악해서 악한 것에 관한 한은 참으로 창의적으로 죄를 짓기에 빠르다. 여호와께서 땅 위에 사람의 악한 행동이 크게 퍼진 것을 보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생각이 언제나 악할 뿐이라는 것도 아셨습니다. (창6:5, 아가페 쉬운성경) 그 어느 것보다도 비뚤어진 것은 사람의 마음이다. 사람의 마음은 심히 악하기 때문에 아무도 그 속을 알 수 없다. (렘17:9, 아가페 쉬운성경)

그러므로 율법으로 사람의 죄악을 다 제어할 수 없음을 아시는 하나님께서 아예 독생자 예수님의 피로 단번에 우리의 모든 죄를 멸해주시고 우리 안에 내주하시며 죄에 대해 가르쳐주시고 의를 이룰 수 있도록 도와주시니 그 보혜사 성령님을 의지하여 항상 무엇이 죄이고 무엇이 의인지 가르침을 받아서 내 언행심사의 선택을 이루어가야 하는 것이다.

  

출애굽기와 레위기에서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알려주셔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행하라 하시는 율법과 규례와 각종 성물을 만드는 방법들을 보면 정말로 기가 막히게 세세하고 상세하다.

예전에는 어떻게 하나님은 사람에게 이렇게까지 하라 하실까...너무 어려운 걸 요구하시는 것은 아닌가? 우리는 그렇게까지 완벽할 수 없는걸요? 라는 말이 나오곤 했는데....

이번 통독을 하면서 깨닫게 되었다. 이 땅에서 하나님께서 하라고 하시는 것은 천국에 대한 모형이라고 하셨는데, 하나님으로서는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에서 완벽한 모양과 형상으로 있는 것들(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을 망라하여)을 죄악이 가득한 이 세상에서 구현하시려니...그것이 하나님께는 오히려 얼마나 더 어려운 일이었을까?! 하는 것이다. 

거룩하신 하나님의 기준은 정말로 완벽 그 자체, 온전 그 자체이실텐데, 아직 이 세상에 있는 우리들과 함께, 우리들을 데리고, 그 완벽함, 그 온전함을 이루시려니,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그 정도로 전해주신 것이 오히려 감사한? 일이랄까?!

주님의 높고 위대하심은 이루 형언할 수가 없다. 다만 감사한 것은 이제 성령으로 율법이 요구하는 것들을 다 이룰 수 있게 해주셨다. 율법이 죄의 본성 때문에 연약하여 할 수 없었던 것을, 하나님께서는 죄를 없애기 위해 자신의 아들을 죄 있는 사람의 모양으로 보내심으로써 행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죄인들 속에 거하고 있는 죄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리셨습니다. 이렇게 하여 죄의 본성에 따라 살지 아니하고, 성령에 따라 살고 있는 우리에게 율법의 의로운 요구들이 완벽히 이루어졌습니다. (롬8:3~4)

그러니 더 이상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기 어렵다고 토달지말고 성령님을 더욱 찾고 구하며 성령의 새 법을 따라 행하기에 힘써야겠다!

출애굽기에서 명시된 율법과 규례를 보면 매우 상세하다.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을만큼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상세한 설명을 해주시고, 모세는 그것을 그대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가르쳐 지키게 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나님의 명령은 정말로 정교하고 세밀하시다. 사실 인체만 보더라도 수천 수만 가지의 조직이 정교하게 창조되었고 세밀하게 움직이고 있음을 알 수 있고, 그것을 볼 때 하나님의 위대하고 놀라우심을 보게 된다.

이렇게 하나님은 정교하고 세밀하신데 우리는 하나님께 묻고 나아갈 때 얼마나 상세하게 하나님의 명령을 듣고 귀 기울였는지를 돌아보게 하시니 감사하다. 그저 우리가 알고 싶은 것은 yes or no, do or don't, go or stop 이것 뿐이었으니...이것이 사실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주님께 내용과 과정 또한 묻고 듣고 나아가야 함을 배우게 하시니 감사하다.

세상의 모든 시간과 역사의 주관자는 하나님이시다. 

이집트의 파라오를 고집스럽게 하여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시고자 했던 하나님의 뜻이 있었던 것과 같이, 세상의 권세 가진 자가 그것이 마치 자기의 권세인양 하지만 사실은 그도 하나님의 권세 아래에 있는 것이다.

파라오의 마음을 고집스럽게 하셔서 결국에는 하나님의 뜻을 드러내시고 하나님의 백성들로 하여금 하나님을 깨닫고 하나님을 경외하게 하신 것처럼, 우리 삶에 허락하신 고난이 있을 때 그 고난을 준 대상 자체를 미워하거나 대적할 것이 아니라 그 위에 계신 하나님을 기억함으로 하나님께서 이 일(고난)을 통해 내게 무엇을 가르치고자 하시는가?  내가 이것을 통해 무엇을 깨닫고 무엇을 통과해야 하는가?에 더욱 주목해야 하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