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여호수아의 가나안 땅 정복과 하나님의 땅 배분에 관한 묵상 가운데 주님께서 "합법적 점유(Legal occupation)"에 대하여 가르쳐 주신 것이 있었습니다.

태초에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시고, 사람을 창조하신 후에 첫 사람 아담에게 세상을 다스리고 통치할 수 있는 권한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합법적인 권한으로 사람으로 하여금 이 세상을 점유할 수 있게 해주신 것입니다.

그러나 아담이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하여 범죄함을 통해 죄가 들어왔고, 그 죄로 인하여 이 세상을 다스리고 통치하는 권한이 그만 사단에게로 넘어갔습니다.

그래서 사단은 '죄'라는 근간 위에 이 세상의 통치자들, 권세들, 어둠의 세상의 주관자들 그리고 하늘에 있는 악한 영들로 이 세상과 영혼들을 주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죄'가 있었으므로 사단의 세력이 이 세상에 합법적인 점유를 이룰 수 있게 되었던 것이죠.

그랬던 이 세상을 하나님이 사랑하사,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고, 예수님의 피의 대속하심을 믿는 자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회복시켜 주셨습니다. 즉 '죄'로 인하여 사단에게 합법적으로 점유당했던 영혼들이 '예수님의 의'로 인하여 성령에 합법적으로 점유 당하게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 성령에 점유된 믿는 자들, 진실한 그리스도인을 통해 하나님은 다시 이 세상을, 이 세상의 통치자들, 권세들, 어둠의 세상의 주관자들 그리고 하늘에 있는 악한 영들로부터 빼앗아 오기를 원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핏값을 치렀으니 다시 이 세상을 그리스도인들을 통해 합법적으로 점유케 하시려는 것입니다.

내가 죄가 있으면 사단도 나를 합법적으로 점유할 수 있게 됩니다. 반대로 내가 죄가 없으면(말씀이 있으면) 성령도 나를 합법적으로 점유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세상을, 땅을 정복할 권세를 하나님께서 합법적으로 주셨다는 것입니다.

영적으로 이것을 깨달았을 때, 놀라운 전율이 일었는데 글로 표현하는게 쉽지는 않네요.

이것을 깨닫고 고개를 들었는데 새들이 자유롭게 날아다니고 있었습니다. 누구의 허락도 필요없이 새들은 마음껏 우짖고 있었습니다.

아....그렇구나, 저 새들이 하나님의 완전한 통치 안에 들어가 있으니, 즉 완전한 하나님의 소유물이 되었으니 그들은 자유롭게 이 세상을 날아다니고, 노래하고, 마음껏 먹고, 가고 싶은 곳을 다 가는 등 이 세상을 합법적으로 점유하고 있구나!

그리고 아침 산책길에 보니 수많은 자연 속의 피조물들이 완전한 하나님의 통치에 복속된 채로 이 세상을 합법적으로 점유하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거미도

풀도

나무도


강과 구름과 안개도...

모두가 당당하게 자신이 있을 곳을 매우 합법적으로 점유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내가 하나님께 속해 있기만 하면 나는 하나님께서 주신 합법적인 권세로 이 세상을, 이 땅을 합법적으로 점유할 수 있는, 당당한 하나님의 자녀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는 나를 죄에게 내어주어, 사단의 권세가 나를 합법적으로 점유할 수 있게 내버려 두지 않겠습니다.

나는 주께 속해 있습니다.
나는 주의 것입니다.
주여, 나를 통치하시고 성령으로 채우사 이 세상을 예수의 이름으로 정복하게 하옵소서!

일하는 마음, 나를 키우며 일하는 법 / 제현주 / 어크로스

p.136~137

요즘 하는 일들에서 내가 괴로움을 거듭 느끼는 건 이 일이 내게 익숙하지 않은 종류의 것이기 때문이다. 갑작스레 5킬로그램이나 증량한 스쿼트와 다를 바 없다. 그렇다면 이 괴로움은 내가 힘을 늘려가는 과정에 있다는 뜻일 테다. 이 시간이 훈련이라면, 이 훈련의 끝에 근육은 반드시 자라 있겠지. 

힘에 부치는 태스크의 목적이 프로젝트의 성공이라고 생각할 때는 이 모든 일이 결실이 불확실한, 무용할지 모르는 노력이라는 회의가 들었다. 내가 이 일을 해낼 만한 사람인지도 자꾸 의심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 괴로운 하루하루를 훈련의 과정이라고 생각하니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다. 이게 훈련이라면, 그것만은 반드시 성공해낼 수 있다는 자신도 생겼다.

나는 괴로운 훈련을 끈질기게 버티는 데는 능하다. 이 훈련의 끝에 운이 좋게, 내가 그토록 바라는 프로젝트의 성공도 뒤따른다면 금상첨화겠지만, 그건 운이 따라야 얻을 수 있는 보너스다. 그러나 이 태스크들에 점점 편안해지고 더 유능한 사람이 되어 있을 것만은 분명하다. 훈련이 일등을 담보해주지는 않지만 훈련 이전보다 근육이 자라는 것만은 보장해주는 것처럼. 

그날 밤 나는 업무 계획 대신 훈련 계획을 세웠다. 지금 나를 가장 괴롭게 하는 태스크, 가장 부족하다고 여기는 일을 연습하기 위한 루틴이다. 일단 1년쯤 이 루틴을 무조건 반복해보기로 한다. 프로젝트는 어떨지 몰라도 태스크만은 조금 수월해질 테고, 나는 더 강해져 있을 것이다. 그냥 나무를 보는 게 필요한 시기도 있다. 

 


 

p.134

일에는 프로젝트project의 층위가 있고 태스크task의 층위가 있다. 

프로젝트는 정해진 목표와 그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시간을 중심으로 정의된다. 태스크는 그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매일매일의 과업이다. 예를 들어 "6개월 안에 '새로운 시대의 일하기'라는 주제의 책을 출간한다."는 것은 프로젝트이고, 책의 기획서를 쓰고 목차를 짜고 매일매일 글을 써서 원고를 완성하고 탈고하는 것은 태스크다. 

하나의 프로젝트에는 늘 여러 태스크가 포함되고, 프로젝트 차원에서는 내가 원하는 일이라고 해도 그 프로젝트 안의 모든 태스크가 즐거울 수는 없다. 아니, 오히려 그 반대다. 내가 간절히 바라는 프로젝트일수록 그 안에는 반드시 괴롭고 어려운 태스크가 더 많이 포함되어 있기 마련이다. 

 


 

내가 느끼고 있는 어떤 것을 다른 누군가의 입을 통해 듣는 것

아, 나만 그런게 아니었구나, 내가 이상한 것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이 주는 묘한 편안함?

책이 주는, 가끔의 기쁨이다.

공감의 능력. 

 

Photo by HY Choi https://www.shutterstock.com/g/matthew7_21

 

내 말은 깨닫는 자에게 생명이 되고 온몸을 건강하게 해 준다. 무엇보다 네 마음을 지켜라. 이는 생명의 근원이 마음에서부터 흘러 나오기 때문이다. (잠언 4:22~23)

사랑하는 엄마, 아빠^^ 밤새 평안하셨는지요! 오늘 잠언 말씀을 읽다가 엄마 아빠가 보시면 너무 좋을 구절이 나와서 보내드려요~

잠언은 이스라엘의 솔로몬 왕이 쓴 것으로서,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얻는 지혜에 관한 내용이 많이 나옵니다. 

솔로몬 왕이 아들에게 하는 말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시는 말씀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잠언인데요 오늘 말씀구절에서 "내 말은 깨닫는 자에게 생명이 되고 온몸을 건강하게 해 준다"라고 나오지요. 

하나님의 말씀은 깨닫는 자에게 진정으로 생명이 되고 온몸을 건강하게 해준다는 약속의 말씀인 것입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건강에 대한 염려와 근심이 있으실 아빠와 엄마께서 이 말씀을 믿음으로 받으신다면 성경 말씀을 읽으심으로 하나님의 생명을 얻고 온몸이 건강해지는 덤의 축복도 받으실 것을 믿습니다!

몸이 아플수록, 자꾸 마음에 걱정과 근심이 생기지요. 그럴 때일수록 마음을 지켜야 합니다. 걱정하고 근심해봤자 달라질 것이 없는 것이 사실이기도 해요. 그러니 생명의 근원이 마음에서부터 나온다는 하나님의 말씀을 기억하시고, 하나님께서 엄마 아빠의 마음을 지켜주시기를 기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사랑의 하나님께서 엄마 아빠를 지켜 보호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사랑하고 축복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