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HY Choi https://www.shutterstock.com/g/matthew7_21

 

오늘 통독 말씀에는 언약궤, 등잔대, 회막, 제단 등은 어떻게 만드는지, 제사장의 옷은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거룩히 구별할 때 쓰는 기름은 어떻게 만들고 사용법은 어떤지 등등이 아주 자세하게 나옵니다. 

하나님께서 출애굽기에서 성막을 만드는 방법을 지시하시는 것이나 레위기에서 각종 제사법을 상세하게 설명하시는 것을 보면 사실 인간적인 마음에서는 뭐가 이렇게 복잡하지? 라는 생각이 들게 마련입니다. 가끔은 하나님은 진짜 대단하시다, 어쩌면 잔의 꽃받침 하나까지 일일이 설명하고 지시하실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마치 매우 까다로운 상사를 보는 것 같달까요? ^^   

그런데 사실 하나님이 정말 어떤 분이신가를 생각해보면 이것은 놀랄 일도 아닙니다. 하나님은 온 우주와 천지만물을 창조하시고 사람을 창조하셨으며 하나님께서 만드신 창조의 작품을 보면 그 어느 것 하나도 '대강', '허투루' 만드신 것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뭇잎 하나만 자세히 살펴봐도 잎맥이 있고, 앞뒤면의 질감이 다르고, 잎사귀 테두리마저 나무잎마다 다릅니다. 개미 한 마리만 봐도 그 몸에는 머리, 다리, 가슴, 배가 있고 더듬이도 있고 무리가 서로 교통하기 위해 꼬리에서 나오는 액체까지 있습니다. 

하나님은 그 어떤 것도 대강, 그냥, 심심풀이로, 만들다가 싫으면 말고식으로 만드신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하나님은 모든 피조물을 계획적으로 만드셨고, 그 어떤 것도 아무 의미없이 만들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모든 것에는 그에 합당한 용도와 목적이 있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거룩하신 하나님을 예배하는 방법을 스스로 정하셨고, 그것을 사람들에게 알려주실 때 세세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내가 사람이다보니 어떤 것은 귀찮고, 어떤 것은 대강하고 싶고, 어떤 것은 하다가 마는 것이지, 하나님은 나 같은 수준이 절대 아니신 것입니다 ^^;;;

오늘 통독에서 갖가지 기물을 만드는 법과 다루는 법을 세심하게 가르쳐주시는 주님을 만나며, 하나님은 이토록 정교하고 세밀하신 하나님이신데, 왜 나는 나의 삶에서 역사하시는 하나님은 대강, 뭉뚱그려 만나고 이해하고 대화하려 했을까? 왜 나의 인간적인 방식으로 하나님의 세밀한 일하심을, 그저 내 수준, 내 깜냥에서 이해하려 했을까? 하는 회개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뭐 하나를 만드실 때에도 이렇게 세밀하신데, 하물며 사랑하는 하나님의 자녀인 나를 빚으시고 인도해가시는 손길이 어찌 세밀하지 않으실 수가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나는 수많은 순간 이렇게 정교하신 하나님께 "아, 그래서 YES에요? NO에요?" 라고 물으며, 하나님이 무엇을(What), 어떻게(How), 왜(Why) 하시는지 그 과정과 목적에 주목하기보다는 내가 듣고 싶은 단답형의 대답을 구하고, 정작 주님이 말씀을 주셔도 내가 듣고 싶은 부분만 듣고 나머지는 대강 흘려 들었던 것은 아니었나 돌아보게 됩니다. 

하나님은 무엇을 하시든지 항상 계획하시고 그 일을 이루시고 성취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렘 33:2) “일을 계획하시는 여호와, 일을 이루시고 성취하시는 여호와, 그 이름을 여호와라 하는 분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내가 구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의 계획이 무엇이고, 그 일을 어떻게 이루실 것인지 여쭙고, 하나님께서 그 일을 성취하시는 것을 보며, 진실로 하나님이 다 이루셨다고 하나님께 영광돌릴 것밖에 없습니다. 
(렘 33:3) ‘너는 나에게 부르짖어라. 그러면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전에 알지 못하던 놀라운 일들과 비밀들을 일러 주겠다.’

이렇게 세밀하신 하나님의 성품을 보며, 더 세밀하게 하나님의 마음에 귀 기울이며 하나님의 말씀을 세세하게 듣고 따라가야겠다고 결심하게 됩니다. 주여, 주님의 음성을 허투루 흘려 듣지 않고, 더 깊이, 더 세심하게 사랑과 정성의 마음으로 주의 말씀을 듣고 따르게 하옵소서!  

 

토마토 오징어 오트밀 리조또라.....이름이 상당히 웃긴데 ㅎㅎㅎㅎ 사실은 제 맘대로 만든거라서 그렇습니다. 재료가 곧 이름이네요ㅋ

그냥 있는 것 다 넣고 토마토소스를 베이스로 한 리조또인데 쌀 대신 오트밀을 넣었다~ 뭐 이런 뜻이지요 ㅎㅎㅎ

이것도 정말 별거 없는 간단한 요리입니다. 

재료: 올리브유, 토마토, 토마토소스(일반 스파게티 소스면 됨), 오징어(혹은 아무 해산물이나), 야채(냉장고에 있는 것 아무거나, 전 냉동야채와 양배추, 시금치 넣었어요), 퀵오트, 마늘, 치즈(아무거나) 

방법: 

1. 올리브유를 넉넉히 두르고 편마늘을 볶습니다. 

2. 마늘향이 충분히 우러났을 때, 토마토를 썰어 넣고, 야채를 같이 넣어 볶습니다. 이때 소금후추간 살짝!

3. 야채가 충분히 익고 물이 나올 때쯤 토마토소스를 넣고 볶다가 퀵오트 서너숟갈을 넣습니다. (사실 저는 나중에 넣었다가 살짝 덜 익길래 이때쯤 넣으시라고 추천해드리는거에요 ㅎㅎㅎ) 

4. 잘라놓은 오징어를 넣습니다. (오징어는 오래 익힐수록 질겨지기 때문에 다른 것들 다 익히고 거의 마지막 무렵에 넣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오징어가 들어가고나서부터는 아주 빨리 서둘러야 해요~) 

5. 시금치를 넣고 볶습니다. 

6. 마지막으로 치즈를 약간 넣어 다 녹으면 끝!

 

 

정말 별것 아닌 것들로 금방 만들었는데....정말 너무 맛있어서 깜놀했네요! ^^ 아무 해물이나 아무 야채나 있는대로 만들면 될 것 같아서, 토마토스파게티가 먹고 싶은 날 종종 해먹어야겠어요~ 

아, 그리고 요즘에 유튜브 요리영상을 보고 크러쉬드 레드페퍼(crushed red pepper)가 궁금해서 사봤는데, 우와~ 이거 너무 맛있어요 ㅎㅎㅎ 적당히 맛있게 매운 맛이더라고요. 기름진 요리에 뿌려먹거나 찍어먹으면 참 좋은데, 오늘 이 요리에도 살짝 뿌려봤는데 매콤한 맛이 추가되니 훨씬 맛있었어요!

혹시 필요하신 분은 쿠팡에서 검색하면 이것저것 나올거에요. 저는 딜리셔스마켓이던가? 거기 베트남산 고추를 샀는데 달큰하니 맛있게 매운 맛이고, 깨끗하게 가공되어 보였어요. 참고하세요~

Photo by HY Choi https://www.shutterstock.com/g/matthew7_21



출애굽기 20장부터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통해 십계명을 비롯해 종에 관한 법, 폭행에 관한 법, 소유주의 책임에 관한 법, 배상에 관한 법, 여러가지 관계에 관한 법 등의 율법을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주셨습니다. 

그런데 이 율법이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주어지기 전에, 사실상 이스라엘 백성들은 수많은 죄를 짓고 있었으나 그것이 죄인줄 모르는 상태였던 것 같습니다. 

출애굽을 하면서 하나님이 얼마나 위대하시고 놀라운 분이신지, 온 우주를 다스리시는 유일하고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이심을 체험했으면서도 이스라엘 백성은 광야에서의 생활이 힘들다고 모세에게 불평하고 원망하고 대들기까지 하였습니다. 심지어 하나님을 시험하기도 했습니다. 

(출 15:24) 백성들이 모세에게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마셔야 한단 말이오?” 하고 따졌습니다.

(출 16:2) 그 때에 모든 이스라엘 무리가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을 원망했습니다.
(출 16:3) 이스라엘 백성이 모세와 아론에게 말했습니다. “여호와께서 우리를 이집트 땅에서 죽이시는 것이 차라리 더 좋을 뻔했소. 이집트에서는 고기 삶는 솥도 곁에 있었고, 빵도 배부르게 먹었소. 그런데 당신들은 우리를 이 광야로 이끌어 내서 우리를 굶어 죽게 하고 있소.”

(출 17:2) 그들은 모세에게 대들며 “우리에게 마실 물을 주시오” 하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모세가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왜 나에게 대드시오? 왜 여호와를 시험하시오?”
(출 17:3) 하지만 백성들은 목이 몹시 말랐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모세에게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왜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려왔소? 우리와 우리의 자식들과 우리의 가축들을 목말라 죽게 하려고 데려왔소?”

(출 17:7)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와께서 우리와 함께 계신가, 계시지 않는가 하고 여호와를 시험했으므로, 그 곳의 이름을 맛사 라고 불렀습니다. 그리고 백성이 다투었으므로 그 곳의 이름을 므리바 라고도 불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렇게 죄의 심각성을 깨닫고 못하고 아무렇지 않게 죄를 짓고 있으니 하나님께서는 이들에게 율법을 주시지 않을 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바로 죄를 깨닫게 해주시기 위해서였던 것이지요. 

(롬 3:20, 개역개정) 그러므로 율법의 행위로 그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나니 율법으로는 죄를 깨달음이니라 (롬 3:20, 쉬운성경) 그러므로 율법을 지키는 것으로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인정받을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율법은 우리가 죄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해 주기 때문입니다. 

(롬 7:7) 그렇다면 우리가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율법이 죄입니까? 절대로 그렇지 않습니다. 율법이 없었다면, 나는 죄가 무엇인지 알지 못했을 것입니다. 율법이 “탐내지 마라”고 말하지 않았다면, 나는 탐내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했을 것입니다.

율법이 없었다면 죄가 무엇인지 알지 못했을 것이라는 사도 바울의 말처럼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죄를 깨닫게 하시고, 그 죄를 멀리 하게 하시려고' 율법을 주신 것이라는 것이 오늘의 통독 가운데 더욱 명확하게 깨달아졌습니다. 


율법은 이처럼 선한 것이었으나 율법에 의한 예물과 제사로는 예배드리는 자의 마음속까지 깨끗하게 할 수 없었기에 하나님께서는 예수님의 피로 완전하고 거룩한 제사를 영단번에 드리게 하셨고, 율법은 완전한 것 즉 예수님께서 오시기 전까지만 유효한 것이었습니다.  

(히 9:9) 이것은 현재를 위한 비유입니다. 예물과 제사로는 예배드리는 자의 마음속까지 깨끗하게 할 수 없습니다.
(히 9:10) 이것은 단지 먹고 마시고 여러 가지 몸을 씻는 등의 예식으로서, 하나님의 새 법이 올 때까지만 적용되는 것입니다.

사람은 율법을 완벽하게 지킬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율법을 지킨다는 행위만으로는 결코 의로워질 수 없기에(예물과 제사로는 마음 속까지 깨끗하게 할 수가 없어서) 하나님께서는 예수님을 보내주셨고, 예수님의 보혈의 공로로 인간의 마음 속 죄까지도 깨끗하게 해주실 수 있었습니다. 

출애굽 당시에 수많은 기적과 이사를 체험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입어 이집트의 노예신분에서 벗어나 구원의 길로 들어섰던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수많은 불평과 불만과 불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볼 때에 참으로 인간이라는 존재에는 소망이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창 6:5, 개역개정) 여호와께서 사람의 죄악이 세상에 가득함과 그의 마음으로 생각하는 모든 계획이 항상 악할 뿐임을 보시고

(렘 13:23, 쉬운성경) 에티오피아 사람이 피부 색깔을 바꿀 수 있겠느냐? 표범이 그 얼룩을 바꿀 수 있겠느냐? 만약 바꿀 수 있다면 언제나 악한 일만 하는 너희도 착한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하나님께서 독생자 예수님을 보내주셔서 나의 죄를 십자가에서 대신 지게 하시고 나 대신 심판받지 않으셨더라면 참으로 소망없는 나는 계속 죄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고 죄 때문에 하나님 앞에 결코 나아갈 수 없는 존재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통해 구원의 길을 열어주시고, 율법을 온전케해주셨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나의 죄를 씻기는 예수의 피 밖에 없네! 아멘! 아멘! 나는 공로 없습니다! 예수의 피 밖에 없습니다! 할렐루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