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이 시작되고, 교회 전체적으로 매일 드리게 된 '새벽제단'이 어느새 17일이나 지났다.

 

처음 시작할 때도 1년 작정이므로, 괜히 멀리까지 생각해서 내가 과연 다 지킬 수 있을까~ 이런 것을 생각하지 말고

그저 하루 하루를 승리하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신실하신 주님께서는 나를 돕는 자를 붙여주시고 오늘까지 한번도 빠지지 않고, 늦지 않고

날마다 교회에서 새벽제단을 드리게 해주심에 감사드린다.

 

창세기부터 시작한 통독과 고린도전서 큐티 그리고 기도의 시간을 통해서 주님이 말씀해주시는 것이 참 많은데,

그것을 기록해야지~ 하는 마음만 갖고 흘려보냈던 것이 못내 아쉽다.  

하지만 이제부터라도 중요한 깨달음은 기록함으로써 나의 심령에 새기고 또한 그 말씀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흘려보냈으면 좋겠다.

 

새벽제단을 쌓으면서 드는 가장 큰 생각은,

바로 "말씀이 이끄는 삶"에 대한 소망과 확신이다.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세상을 지으셨은즉, 말씀이 아니고서는 이 세상에 창조된 것이 하나도 없다(요1:3) 하셨던 것처럼,

나는 말씀으로 지어진 존재이고 말씀으로 살아가야 하는 존재이다.

내 몸의 재료가 원래 말씀이었고, 내 영은 원래 말씀으로 채워져 있어야 할 존재였으나,

아담의 범죄함으로 영이 죽어 육체가 되었던 내가, 이제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의 대속으로 성령으로 거듭났으니,

이제 십자가에서 나의 육체는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못박혀 죽었었으므로,

나는 이제 말씀의 몸을 입고 살아가야 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예전에는 말씀을 듣고 행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이라면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하는 줄로 알고는 있었지만,

그것이 늘 힘들고 어려웠었다.

그러나 말씀을 듣고 행하는 것은 나 자신이 아니라,

내 안에 들어온 말씀이 나를 진리로 이끌어 가신다!!! 라는 것을 깨닫고 난 후로는,

내가 주도해서 말씀대로 사는 삶이 아닌,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순종하여 말씀을 따르기로 결단했을 때!

내 안에 계신 성령님께서 내 안에 있는 말씀으로 일하셔서, 나를 주님의 뜻으로 이끌어주신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체험하게 되었다.

그것이 바로 진리를 알 때 진리가 나를 자유하게 하는 것(요8:32)이었다.

 

믿음은 말씀을 듣는 것에서 얻게 되고, 말씀 듣는 것은 그리스도의 말씀을 통해서 얻게 된다(롬10:17, 쉬운성경)라고 하셨던 것처럼,

참으로 성령님께서 깨닫게 해주시는 살아있는 말씀을 들을 때 믿음은 내 안에서 자라게 된다.

내가 스스로 믿음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믿음이 말씀을 들음으로 인하여 내 안에서 커져서 그 믿음이 나를 이끌어 가는 것이다.

그 믿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주어지는 것이니, 결국에는 말씀이 나를 이끌어간다는 것이다.

 

The Words driven Life! 참으로 도전되고 소망되는 삶이다!

 

이미지 출처 : http://lorawilliams08.wordpress.com/

 

 

2012년 11월 9일

 

거의 일년 만에 이 블로그에 들어온 것 같다.

하나님께서 내게 홀리씨드의 비전을 주신 이후에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이제는 다시 이 블로그에 기록들을 남겨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오늘, 나는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한 걸음을 걸었다.

예수님의 이름을 내건 영광스러운 상품을 들고 만난 세상은,

말 그대로 '세상'이었다.

 

세상이 쫓고 있는 트렌드는 하나님의 진리와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음을 새삼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그러나 주님은, 내게 그 걸음을 떼기 전부터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이 무엇인지,

믿음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계속해서 가르치셨고   

주님께 기도라는 예방주사를 맞고 간 덕분인지,

부딪쳐오는 세상이 하나도 아프지 않았고,

오히려 그들의 어둠에 진리의 빛을 드러내고 왔다는 마음이 

너무나 기쁘고 충만했다.

 

그렇다. 우리에게 있어 '성공'이라는 평가는

너무나 세상적인 방식으로 길들여져 있다.

내가 생각하는 성과를 내야만,

즉 눈에 보이는 어떤 결과가 있어야만 '성공'이라고 여겨지는 그 틀을,

하나님과의 관계, 신앙적인 부분에서도 적용하고 있지는 않았던가.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한 걸음은,

사람의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나아가는 믿음의 한 걸음이었기에,

주님이 기뻐하시고, 내게도 그 주님의 기뻐하심이 가득하게 된다.

 

그거면 되는 것이다.

나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오늘의 한 걸음을 내디뎠다.

나는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씨를 뿌리라 하셨던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그 일을 이루었다.

 

주님의 영광이 담긴 제품을 통하여 주님이 뿌리라 하셨던 씨앗은 뿌려졌다.

이제 그 씨앗에 물을 주고 키우시는 것은 주님께서 하실 일이다.  

 

이 어둠의 세상 가운데 주님께서 어찌하든 진리의 빛을 비추기 원하시는

그 간절한 마음, 그 신실하심을 내가 경험했으니,

밖으로는 씨를 뿌렸으되 내게는 이미 열매가 생겼구나!

 

감사하고 감사하다.

주님의 영광을 드러내심이 무엇인지 이제야 쪼끔 맛보아 알겠다.

 

 


이미지 출처 : http://thebiblerevival.com/clipart47.htm

2011년 11월 4일 금요일 


내가 여호와께 간절히 구하는 오직 한 가지는 이것입니다.
내 평생에 늘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우심을 보고
성전에서 주님을 뵙는 것입니다.
(시편27:4)

예전에는 이 구절을 보면서
어쩌면 다윗은 하나님께 이런 순전한 고백을 할 수 있었을까
감탄하고 부러워했었다.

그런데 오늘 이 시편을 묵상하며,
다윗이 그토록 바라고 원했던 일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대속을 통해 우리에게 성령을 오신 것으로
이미 이루어졌다는 것이 깨달아지며,
신약시대를 사는 내게 다윗보다 훨씬 좋은 조건이 은혜로 주어졌음에
무한한 감사와 감동이 밀려온다.

예수님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성령을 믿음으로 받게 하기 위해 죽으셨으며(갈3:14b),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는 그 자신이 곧 하나님의 성전이며
하나님의 성령께서 그 안에 계신다(고전3:16).

그러므로 다윗이 그토록 원했던,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우심을 보고
성전에서 주님을 뵙는 것은,
예수님의 십자가 대속을 통해 성령이 내게 오심으로 이미 내게 이루어졌다!

놀랍고 놀라운 주님의 구속하심을 찬양하고 찬양합니다!
Praise the Lord♪

2011년 10월 7일 목요일

오직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자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베드로전서 2:9 KRV)

베드로전서를 읽다가 문득 '선전'이라는 단어에 눈길이 머물렀다.

예전에는 기업을 선전(홍보,PR)하던 나를,
하나님께서 어두움에서 불러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하나님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시니,
이것이 얼마나 놀라운 하나님의 지혜란 말인가!

+ Recent posts